신예 유의태, 단편 영화 ‘유산’으로 첫 스크린 데뷔…한해인과 호흡

[더셀럽 김지영기자] 신인 배우 유의태가 단편 영화 ‘유산’으로 첫 스크린 데뷔에 나선다.


영화 ‘유산’은 오랫동안 엄마를 간병해온 여자가 죽은 엄마의 집을 유산으로 물려받게 되면서 생기는 심리적 균열을 다루는 이야기로, 엄마와 딸의 복잡한 관계를 그린 공포 영화.


깊이를 가늠키 어려운 눈빛과 자신만의 단단한 연기 호흡으로, 충무로에 심상치 않은 등장을 알린 유의태. 극중 효은(한해인)의 어린 시절 친구 ‘선우’ 역으로 분해 강렬한 호연을 펼친다. 오랜 간병으로 지친 효은에게 새로운 삶에 대한 욕망을 불러일으킬 인물로, 엄마의 흔적을 지우고 잃어버린 일상을 회복하려 고군분투하는 효은과 함께 극을 이끌어갈 전망.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유의태는 “’유산’이라는 좋은 작품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를 얻어 무척 영광이다. 첫 스크린 데뷔작이어서 부담감도 적지 않지만 그만큼 기대감도 크다”며,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당찬 포부와 함께 첫 영화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19년 데뷔작 넷플릭스 ‘킹덤’으로 짧지만 깊은 인상을 남긴 유의태. 이번 영화 ‘유산’을 통해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 대중에게 더욱 확실하게 자신을 각인시킬 예정이다. 이에 차분하지만 무서운 역량을 지닌 그가 완성할 ‘선우’ 캐릭터에 기대가 모인다.

조한철, 로펌 대표로 돌아온다..tvN '빈센조' 합류

[enews24 고수진기자] 조한철이 tvN '빈센조'에 출연을 확정,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간다.

2021년 상반기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tvN 새 드라마 '빈센조'는 조직 내 갈등으로 이탈리아에서 한국으로 오게 된 마피아 콘실리에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얽히며 악당의 방식으로 정의를 구현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며 밀도 높은 연기력을 선보여온 조한철은 ‘빈센조’에서 최고의 스펙을 가진, 국내 최고 로펌 ‘우상’의 대표 한승혁 역을 맡는다. 특유의 섬세하고도 선 굵은 연기로 다시 한번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

올해 ‘아무도 모른다’, ‘메모리스트’, ‘킹덤’ 시즌2, ‘꼰대인턴’, ‘한 번 다녀왔습니다’까지 특별출연을 포함해 무려 다섯 편의 드라마에 출연, 쉴 틈 없이 작품을 통해 대중을 만나고 있는 조한철. 특히 ‘메모리스트’에서 위태로운 악인의 불안한 심리와 처절한 최후를 온전히 구현, 견고한 연기 내공을 탁월하게 발휘한 바 있다.

이에 이번 ‘빈센조’ 속 조한철만의 색을 입고 탄생할 한승혁 캐릭터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민지, 옥상달빛 '산책의 미학' 출연…섬세한 감정 연기 펼쳐

[데일리안 류지윤기자] 배우 이민지가 여성 뮤지션 듀오 옥상달빛의 새 미니앨범 ‘스틸 어 차일드’(Still a Child) 타이틀곡 ‘산책의 미학’ 뮤직비디오에 출연, 깊은 감정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치 한 편의 아름다운 단편영화를 연상케 하는 ‘산책의 미학’ 뮤직비디오는 자동차의 유리를 통해 한 사람의 삶을 거꾸로 돌아보는 과정을 그린다. 복잡하고 답답한 도시에서 점차 넓은 자연으로 바뀌는 창 밖 여름 풍경이 아날로그 감성을 더하기도.


뮤직비디오 속 이민지는 보닛에 누워 만화책을 보고, 거품 가득한 자동차 유리를 닦고, 친구들과 갯벌로 뛰어가며 기분 좋은 시간을 보내는 등 평범하지만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일상을 다채롭게 보여준다.


이처럼 ‘산책의 미학’ 뮤직비디오에서 자연스럽고도 편안한 매력으로 화면을 힘 있게 채우며 진한 여운을 남긴 그의 향후 행보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우지현, 2020년 정동진독립영화제 개막식, 이어 인디포럼 폐막식 사회자로 나서

[한국스포츠통신 최유경기자] 우지현이 2020년 정동진독립영화제 개막식 및 인디포럼 폐막식의 사회자로 나선다.

우지현은 오는 8월 7일 열리는 제22회 정동진독립영화제의 개막식 마이크를 잡아 배우 이상희와 함께 정동진독립영화제의 문을 활짝 연다. 더불어 주연을 맡은 독립 단편영화 ‘뒤로 걷기’(감독 방성준)가 초청작으로 선정된 바, 개막식 사회자로서뿐만 아니라 배우로서도 관객들과 뜻깊은 만남을 가질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높인다.

이어 올해로 24회를 맞는 ‘인디포럼2020’의 폐막식 사회자로까지 선정, ‘겨울밤에’ 장우진 감독과 함께 27일 영화제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인디포럼은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독립영화제이자 국내 유일 비경쟁 독립영화제로, 우지현은 특유의 담백한 진행 실력과 인디포럼에 대한 많은 애정으로 폐막식을 한층 더 빛낼 예정이다.

'떠오르는 샛별' 우지현 '지금 우리 학교는' 합류

[스포츠동아 정희연기자] 우지현이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출연을 확정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도시 속 한 고등학교에 고립된 이들과 그들을 구하려는 자들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극한의 상황을 겪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우지현은 극중 ‘우신’ 역을 맡아 잊을 수 없는 남다른 존재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원작엔 없는 새로운 캐릭터라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끈다.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우지현은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마치 드라마를 직접 보는 것처럼 머릿속에 장면이 생생하게 떠올랐다. 텍스트만으로도 강한 몰입감과 전율을 느꼈고, 세밀한 대본에 완전히 빠져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철저한 캐릭터 연구로 시청자 분들께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최선을 다해 드라마에 임하겠다”며 당찬 각오와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선한 얼굴에 강한 눈빛을 가진, 아직 채 다듬어지지 않은 원석과도 같은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그가 또 어떤 활약을 이어갈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